로고

김동연, “오랜 숙제 해결. 도민 생명 최우선하는 경기소방 되자”

19일 용인서부소방서 개서. 재난 대응의 신속성과 시민 안전 크게 강화

김대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8:01]

김동연, “오랜 숙제 해결. 도민 생명 최우선하는 경기소방 되자”

19일 용인서부소방서 개서. 재난 대응의 신속성과 시민 안전 크게 강화

김대선 기자 | 입력 : 2024/06/21 [18:01]

▲ (사진제공 : 경기도재난안전본부)  © 김대선 기자

[시사앤피플] 김대선 = 인구 107만 용인특례시의 소방 수요를 분담할 용인서부소방서가 19일 기흥구 신갈동 청사에서 개서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개서식에 참석해 “인구가 110만에 육박하는 용인은 화재나 구조나 소방 수요가 전국 1등이다. 하루에 약 220건씩 용인에서 발생한다”면서 “이런 중에 오늘 용인 서부소방서가 개청하고 의용소방연합회 가 설립했다. 오랜 숙제를 해결하는 기쁜 날이다”라고 축하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지금은 임시로 이곳에 개청을 하지만 빠른 시간 내에 제대로 된 건물과 부지, 또 가장 적절한 곳에 제대로 된 서부소방서를 개청하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또 “폭주하는 업무 속에서도 경기소방은 지난해 경기도 지역안전지수 1등급, 9년 연속 최다 분야 1등이라는 혁혁한 성과를 올리며 도민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면서 “경기도민 더 나아가서 대한민국의 안전과 생명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경기소방, 의용소방대원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격려했다. 

 

용인서부소방서는 3과 1단 1담당관, 6센터, 1구조대로 편성돼 운영된다. 기흥구와 수지구(인구 83만여 명)를 관할하며 고품질 소방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서식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이언주‧부승찬‧손명수‧이상식 국회의원, 시‧도의원,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을 비롯한 소방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용인서부소방서의 힘찬 출발을 응원했다. 

 

인구 107만 용인특례시는 급속한 인구 증가와 대규모 택지개발 조성 등으로 소방과 민원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전국 최대 소방수요가 발생했다. 하지만 지역 내 소방서가 처인구에 자리한 용인소방서 한 곳밖에 없어 긴급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용인서부소방서 신설 논의는 지난해 8월 ‘경기도정 현안 점검회의’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용인서부소방서 조기 개청을 특별 지시하면서 국면 전환을 맞았다.

 

김 지사 지시에 따라 도는 임대 청사를 활용해 소방서를 우선 개청하고, 청사 건설을 나중에 추진하는 이른바 ‘선 개청, 후 청사건립’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도는 지난해 말 용인서부소방서 개청을 위한 예산 13억 5천만 원을 편성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올해 2월 기흥구에 청사 건물을 임차해 이날 공식 개서를 맞게 됐다. 

 

김대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